잔교 감시 활동에 참가하자.

“류큐시멘트(주식회사) 잔교” 감시 활동에 참가하자.

12월3일(월)으로부터 매일 08;00∼17;00

장소:류큐시멘트 아와항 잔교

아베 정권은 태풍으로 파손된 모토부항 대신에 민간업자 “류큐시멘트”의 아와항 잔교를 사용하여, 12월 중순부터 헤노코 바다에 토사투입할 방침을 굳혔다.

이 잔교를 토사운반에 사용하면 목적외의  사용이 되고, 지사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토사투입이 늦어져 있는 사태에 초조해진 정부가 또다시 법을 무시하여 폭거를 거듭한다.

실은 류큐시멘트는 헤노코 신기지건설을 수주한 오키나와 현지 업자의 하나다.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