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9(월)덤프트럭 반입 대수, 지난주 하루 100대에서 150대로 늘어나

(게이트 앞)
8시 반 무렵, 40명이 농성 시작. 9시 무렵 게이트 앞에 덤프트럭이 나타남. 하루 세 번, 합계 약 150대의 덤프트럭이 미군기 안으로 들어갔다. 덤프트럭이 들어갈 때마다 기동대원 약 60명이 우리를 이동시키고 고착했다. 오늘의 최다 인원수 80명.

 

(해상 행동)
해상보안청 직원은 언제나 법적 근거를 설명하지 않고 제지한다.

항의하는 선박 1척, 카누 6대, 합계 약 10명이 해상 행동에 나섬. 공사 업자가 매립 예정지 바다에서 오탁(수질오염)방지막을 설치하고 있다. 카누 멤버는 그것을 저지하기 위해 행동에 나섰지만, 해상보안청 직원에게 전원 제지당했다.

사진은 해변으로 다시 끌려가는 카누 멤버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