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7(화)인권 탄압은 어느 나라에서도 용납되지 않는다

(게이트 앞)
8시 반, 약30명이 연좌 개시. 오늘도 하루 세번, 덤프트럭 같은 차량 합계114대 반입이 있었다.
요코하마에서 온 남성이 필리핀에서의 체험을 발언했다. “오키나와 전투에서 많은 오키나와 사람이 미군 병사에게 살해당했다는 것, 지금도 미군 병사에 의한 흉악범죄, 군용기 추락 등 인권 침해가 끊이지 않는다는 것을 이야기했더니, 필리핀에서도 같은 미군기지 피해가 있었기에 아주 잘 공감해주셨다”라고 체험을 이야기하자, 참가자에게서 큰 박수가 있었다.

사진은 이동조치되기 직전의 스트레칭. 이동조치되는 참가자. 보도 위에 설치된 고착 장소에 갇힌 참가자. 최다 인원은 70명.

 

(해상 행동)
오늘 날씨 좋지 않으므로 해상 행동 중지.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