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24일(수) 작년 12월 이래 토사 투입 덤프트럭 3만 6328대 분량/ 25일,모토부에서까지 토사 운반 시작되는가

(게이트 앞)
아침9시,겨우 16명의 인원으로 연좌 농성,기동대에 의해 어이없이 끌려나고,덤프⋅믹서트럭 103대가 기지내로 들어 갔다.오후에도 12시 반에 93대,3시 반에 102대로 총 298대가 자재를 반입했다.

(오우라만 해상 행동)
항의선 1척,카누 7정으로 해상 행동. K8방파제 가까이서 반일 항의를 계속했다. 오후엔 궂은 날씨로 인해 중지됐다.

 

(류큐시멘트 아와부두 앞)
‘수요 행동’.오키나와 중의원 보궐선거로 야라 도모히로씨가 당선된 이후의 첫 행동일이라,110명 이상의 시민이 모였다.선거에서 또 다시 ‘매립 반대’라는 민의가 명확하게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토사 반입을 계속하는 아베 정권에 대해,”오키나와를 무시하지 말라” “민주주의를 지켜라”라며 입을 모아 소리를 높였다.바나나⋅ 단팥죽 등의 간식이 전달되며 훈훈한 분위기에 싸이기도 한 반면, 시위 대열을 향해 속력을 낮추지 않은 채 돌진해 오는 덤프트럭을, 시민들이 에워 싸며 격렬하게 비난하는 장면도 있었다.
덤프트럭 507대가 토사를 반입했고,운반선 2척이 오우라만을 향해 출항했다.우리가 조사한 바로는 지난 해 12월부터 이번 달 24일 까지 10톤 덤프트럭으로 3만 6328대가 토사를 투입해,운반선으로 오우라만까지 옮겨져,헤노코의 바다에 투입됐다.

 

(그 외)
오키나와 방위국이 모토부읍으로부터 사용허가를 얻은 시오카와 지구의 항구를 토사 반출을 위해 25일부터 사용한다고 밝혔다.
이미 사용하고 있는 류큐시멘트의 아와 부두와 더불어 2곳으로부터 투사 운반을 진행하게 되어,매립은 단숨에 가속화 될 전망이다.시오카와 지구의 항구는 지난 해 9월의 태풍으로 파손되어 있었지만,3월에 복구가 완료됐다.아와 부두 앞에서 이 소식을 들은 오키나와 평화운동센터의 야마시로 히로지 의장은 “중의원 보궐선거에서 신 기지에 반대하는 후보가 당선된 지 겨우 3일짼데, 기가 막힐 노릇이다”라며 울분을 참지 못하는 모습.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