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월 30 일 (월) 태풍 때문에 다시 공사 중지 / 타마키(玉城) 지사 신 방위대신(大臣)에 요청서

(게이트 앞)
태풍 18 호 때문에 다시 공사가 멈췄다. 오전에 2 번, 트럭믹서 등 48대가 기지에 들어가서, 그 것으로 종료. 오키나와 외에서 처음으로 온 사람들은 “분발하고 농성에 왔는데, 조금 유감. 작업이 없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이라고 쓴웃음을 했다.태풍이 올 때마다 농성 텐트는 지붕의 블루 시트를 정리 작업에 쫓겼다. 올해  5번째다. 태풍으로 공사가 멈추는 것은 만만세이지만, 이 작업은 상당히 힘들다.


(해상 항의 행동)
매립 지역에서 토사 투입 작업은 확인되지 않았다.

(부두 앞 항의 행동)
아와[安和]와 시오카와[塩川]에서 토사 반입 삭업은 없었다.

(기타)
내각 개편으로 새로 취임한 고노 타로 (河野太郎)국방 장관이 29 일 오키나와에 와서 다마키 데니(玉城デニー) 지사와 회담했다. 타마키 지사는 지난해 오키나와현 지사 선거와 2 월 현민 투표에서 나타난 ‘흔들리지 않는 새로운 기지 반대 민의’를 강조하고 헤노코[辺野古] 신기지 건설 포기를 요구하고 ‘대화’에 의한 해결책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고노 국방 장관은 “정부가 헤노코[辺野古] 이전을 하루 빨리 진행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기존의 정부의 입장을 반복한 뿐이었다. 오키나와현은 회담 위해 14 항목에 걸친 요청서도 제출했다. 미군이 최근 모토부(本部) 항구를 사용하려고 한 것을 염두에 두고, 비상시 외에는 민간 항구 사용을 금지하도록 일미 지위 협정의 재검토 등을 요구했다.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