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22일(토)류큐시멘트 아와 잔교 입구 , 약100 명이 종일 항의

(게이트 앞에서 아와잔교로 이동, 시위)

아침 8 시반부터 시민 약70명이 게이트 앞에 연좌 농성을 시작했지만, 자재 반입이 없어서, 서둘러 토사를 싣고 있는 아와잔교에 향했다. 류큐시멘트 잔교 입구에는 100명 가까이가 모여, 잔교에 토사를 운반하는 덤프트럭이나 방위국 직원에게 심하게 항의했다. 잔교내에 대기하던 기동대 약40명이 나와서 몇십분도 안가서 우리를 배제했지만 끈질기게 “위법공사를 그만두라” “아름다운 바다를 파괴하지 마라”고 외치며 오후 4시 까지 항의를 계속했다. 절대 지서는 안된다.

 

(해상 항의 시위)

항의선 2척 카누16정, 총23명이 해상에 나갔다. 카누 멤버 14명은 임시제한 구역을 가리키는 부표를 넘어 토사를 실은 대선에 향했지만, 모두 해경에게 붙잡았다. 대선에서 토사를 운반한 덤프트럭 대수로 3500톤가량의 토사가 바다에 투입되었다고 추측된다

 

【램프웨이 대선】램프웨이의 기능을 가진 대배. 자력주행할 수 없고 다른 배에 견인되어 이동한다. 잔교(부두) 옆으로 접안 해서 접어 들린 다리를 내려 육지와 연결되면서 차량이 대선과 잔교(부두) 를 출입한다.

헤노코 매립용 토사는 원래 모토부 시오카와항에서 반출할 예정이었지만, 현재는 민간 기업 류큐시멘트 전용인 아와잔교에서 운반선에 실려 헤노코 앞 바다까지 옮겨진다. 토사는 대선에 옮겨져 애립용 K9호안잔교에 접안하면 덤프트럭이 매립 현장까지 토사를 운반해 직접 내린다.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