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8일 (월) 카누 , 반복해서 공사현장에 향하다

(게이트 앞)

현민투표의 활동에 가는 사람이 많기 때문일까, 게이트 앞에는 오키나와 출신이 아닌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야마나시현의 대학생 10명이 비폭력 점거 항의의 모습을 보고 있다가, 그 중 한 명이 기동대의 진압에 화가 났는지, 도로를 건너와 돌연 비폭력 점거 항의에 참가했다.오전 오후 3번에 걸쳐 318대의 차량이 자재를 반입했다.

(류큐 시멘트 다리 앞)

참가자 10명 정도의 마지막 날의 항의. 564대의 덤프 트럭이 토사를 반입, 운반선 3척이 출항했다.

오전 오후에 2번씩 항의하는 것이 한계였다.

(오오우라완 해상 행동)

항의선 2척, 카누11정이 항의를 반복한다.오일펜스를 넘어서 N4 호안에 다가가지만, 전원이 구속된다. 해상보안청이 바다를 멀리 돌아가 카누 맴버를 해안가에 풀어주지만, 그럴 때마다 1~2시간이 걸린다.오전 오후에 2번씩 항의하는 것이 한계였다.그럼에도 소리를 내고, 플랜 카드을 들어올리며, 공사 현장을 몇 번이고 향했다.이 날도 카누 1정이 해안보안청을 따돌리며, 크레인에 다가가 작업을 몇 십 분 동안 막았다..

(그 외)

오오우라완의 연약지반이 방위국의 추가 조사로 최심 90M까지 달한다는 것을 알았지만, 연약지반은 오오우라완 전체로 퍼져나갔고, 그 면적이 약 57ha나 달한다는 것이 밝혀졌다.지반개량공사로는 두 가지의 공법이 계획되어 있지만, 지반 공학의 전문가는 “국내에는 전례가 없는 대규모의 개량 공사가 된다. 지반개량이 가능한지 어떤지 상상이 안 된다”고 말했다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