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월 25 일 (수) 공사 재개, 덤프트럭 205 대가 기지에 들어갔다 / 오스프리 추락사고 피의자 불명 불구속 입건

(게이트 앞)
태풍으로 중단되었던 공사가 어제부터 다시 시작했다. 아침 9시, 트럭믹서 40 대 정도가 줄을 지어 왔다. 익숙한 광경이다. 게이트 앞에서 연좌 농성한 시민 25 명은 길을 비워라고 요구하는 방위국 직원과 기동대원을 향해 “불법 공사를 지금 그만해라” “민의 무시 아베 정권에 가담하지 말라 ‘등 외쳤다. 5 일간의 휴식으로 체력이 남아 있는 기동대원 들이 10 분 정도로 시민을 제거했다. 기지 내에서
토사를 운반하는 빈 덤프 수십 대를 포함해 총 205 대가 기지에 들어갔다.

(오우라만[大浦湾] 해상 행동)
태풍 때문에 오우라만 밖으로 대피하고 있던 토사 운반선이 아침 9시 오우라만에 나타났다. 해상 팀은 항의 선박 1 척, 카누 14 척에 운반선의 진입을 늦추려고
플로트에 달라 붙어 저항했다. 해상 보안청에 전원이 구속 될 때까지 약 2 시간 진입을 연기시켰다.


 

(부두 앞 시위)
작업은 전혀 없음.

(기타)
2016 년 12 월, 나고시[名護市] 아부[安部] 해안에서 발생한 미군의 오스프리 추락 사고에 나카구수쿠[中城] 해상보안부는 피의자 미상의 상태로 불구속 입건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대로라면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은 채 종결하게 된다. 사고는 오스프리가 공중 급유 훈련을 했을 때, 급유기 호스가 오스프리의 프로펠러에 접촉하여 파손, 조종 불능이되어 추락. 아부 마을에서 불과 800m 지점이었다. 탑승자 5 명 중 2 명이 부상한 미군은 성명과 소속 등 공표를 일절 거부했다. 사고 기의 회수도 일본 경찰의 조사 없이 진행했다.불평등한 일미 지위 협정에 의한 것으로, 같은 일이 지금까지 계속 반복됐다.
오키나와현의 요청으로 지위 협정의 개정이 전국에서도 나오고 있지만 아베 정권은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다. 미국이 시키는 대로 했다.

덧글 삭제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